로그인 | 회원가입 | 뉴스스크랩 | 나의덧글 | 유료결제
최종수정 2019.09.23 (월요일)
 
 
[뉴스]

“면적은 작게 실속은 크게” 10명 중 8명, 부동산 작은 면적으로 ‘갈아타기’ 원해

경제적인 이유, 전세가격 상승, 역세권의 편의 위해 주택 다운사이징 고려해
기사제공 : 울산부동산닷컴
승인 16-04-26 09:31 | 최종수정 16-04-26 09:31  
 
최근 장기적인 경기침체, 인구구조 변화, 은퇴 후 현금확보 등의 이유로 ‘무조건 커야 좋다’는 전통적인 한국인의 주거패턴이 ‘소형화’로 변화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신문, 사이트, 모바일로 부동산 정보를 제공하는 벼룩시장부동산(대표 최인녕)이 20대 이상 온라인회원 540명을 대상으로 ‘주택의 소형화 열풍’에 대해 설문 조사한 결과 10명 중 8명 이상인 84.4%가 “지금보다 작은 면적의 주택으로 이사할 의향이 있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렇다면 주택 크기를 줄여 옮기는 다운사이징을 하려는 가장 큰 이유는 무엇일까?

응답자의 23.3%가 ‘경기침체로 인한 경제적인 문제로 주택의 면적을 줄여야만 해서’를 꼽았다. 이어 ‘전세가격 정도로 내 집을 마련할 수 있기 때문에’(18.9%), ‘집 면적보다는 역세권 등의 생활편의를 누리기 위해’(16.7%), ‘다운사이징의 차액으로 부동산 등 다른 투자를 하기 위해’(15.6%), ‘자녀출가 등 가족 구성원이 줄어들어서’(13.3%), ‘자녀 지원, 노후 생활비 등 목돈 마련을 위해’(12.2%)의 순이었다.

또한 주택 다운사이징을 할 때는 ‘현재랑 동일한 소유 형태로 이사(자가->자가, 전세->전체)’(55.6%)할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으며 다운사이징을 고려하는 매물의 종류로는 43.3%가 ‘중소형 아파트’를 선택해 다시 한번 주거 시설로 아파트의 인기를 입증했다.

다운사이징을 할 때 고려하고 있는 면적은 과반수 이상인 54.4%가 ‘60~85㎡(18~25.7평) 이하’라고 답했고 ‘60㎡(18평)이하’(30%), ‘85~102㎡(25.7~30.8평) 이하’(10%), ‘102~135㎡(30.8~40.8평) 이하’(4.4%)가 뒤를 이었다. ‘135㎡(40.8평) 이상’이라고 답한 응답자는 1.1%에 그쳤다.

다운사이징을 고려하고 있는 지역으로는 ‘현재 살고 있는 지역’(41.1%)을 가장 많이 꼽았으며 ‘도심 역세권 지역’(32.2%), ‘도심을 벗어난 외곽 지역’(17.8%), ‘수도권 외곽 지역’(8.9%)의 순으로 답했다.

한편 주거용 주택으로 선호하는 면적에 대한 질문에 51.1%가 ‘25평대의 준중형’이라고 말했으며 다음으로 ‘18평대의 소형’(25.6%)을 선택했다. ‘35평대 이상의 중대형’이라고 답한 응답자는 5.5%로 가장 작았다.

투자용 주택으로 선호하는 면적의 크기도 주거용과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수익형 부동산으로 선호하는 면적으로 ‘25평대의 준중형’(56.7%)을 1위로 꼽았으며 다음으로 ‘18평대의 소형’(20%) 이었다 ‘35평 이상의 중대형’을 선택한 사람은 4.4%에 머물러 주거용이든 투자용이든 중대형 보다 실속 위주의 중소형 수요가 더 많으며 이는 이미 부동산시장에서 다운사이징 현상이 두드러지고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Copyrightⓒ교육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험세미나 대량고객발굴비법  https://salessecret.modoo.at/
대량보험고객상담, 세미나마케팅
 
 
보험설계사 리쿠르팅비법교육  https://fprecruiting.modoo.at/
국비훈련을 활용한 fp리쿠르팅
 
 
금융경제전문가 양성과정  https://specialist.modoo.at/
총5종금융자격증취득,스펙관리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다음기사글이 없습니다.
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100억 원 추가 지원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많이 본 포토뉴스
언론홍보 보험세미나 "대량고..
FP리쿠르팅 채용비법교육 "보..
보험설계사, 금융경제전문가 ..
수정초, 교사 대상 사이버 학..
 
최신 인기뉴스
 
금융경제전문가 양성과정 보험세미나대량고객발굴비법 보험설계사리쿠르팅비법 기사제보 독자투고 구독신청
 
| 서울시 서초구 신반포로45길15 ) 61177 광주광역시 북구 설죽로258 봉은빌딩 2 |
 | 발행인/편집인:이재로 |등록번호:아-01088|등록일: 2015.3.25|사업자등록번호:409-8197394|
| TEL: 1599-5883 | FAX: (0505)300-7279 | 메일: center7279@naver.com|
Copyright (c) 2015 by 중앙교육신문 Co.,Ltd. All right reserved.